본문 시작

[기사] 월든 호숫가 오두막처럼… ‘작은 집’ 살아볼까

최고관리자   /   20-09-21 13:34


월든 호숫가 오두막처럼...

“사람들 대부분은 집이라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 본 적도 없이, 이웃들이 소유한 정도의 집을 소유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사실상 평생을 불필요하게 가난에 쪼들리고 있다. 
늘 더 많이 얻으려는 궁리만 할 뿐 모자란 대로 만족하지는 못하는 것일까.” 
미국 매사추세츠 월든 호숫가 5평짜리 오두막에서 살며 검소한 삶에서 나오는 내면의 풍요로움을 예찬한 헨리 데이비드 소로는 현대인에게 ‘숲 속 작은 집’이란 환상을 유산으로 남겼다.


2801298c8a718d278ddf80be5d63f413_1600662866_2272.png
 

 

일 자 

2019.01.30

 

기사링크

세계일보 http://www.segye.com/newsView/20190129003958

문의 메일 보내기

이름
연락처
--
이메일
내용
첨부파일
찾아보기

전문보기

문의 메일 보내기 닫기